•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로그인
전체메뉴
닫기
21세기 교회 상(2)

21세기 교회 상

* 월간목회 5월호에 집필 되어 수록 될 담임목사님의 글입니다


둘째, 교인을 내버려두는 교회

  20세기의 산업화시대는 어떤 한 ‘영웅’에 의해서 사회가 발전해왔다. 절대적 카리스마와 영웅적 기질을 가진 국가의 수반이나 기업의 총수가 공동체의 발전을 이끌었다. 반면, 21세기는 영웅보다 ‘전문가'에 의해 사회가 발달되는 정보화시대이다. 교회도 특정 분야에서 전문성을 가진 목회자가 인정 받는 시대가 될 것이다


20세기 산업화시대는 지도자가 허드렛일 하는 것이 섬김과 겸손의 표상이었을 것이다. 목사님이 손수 화장실 청소하는 광경을 보는 사람들은 감동을 받고, 큰 교회 목사님이 소형차를 운전하는 것을 보고 감동을 받았다. 지도자의 이러한 모습은 절대적 카리스마 앞에 억눌렸던 군중에게 일종의 해방감을 맛보게 했을 것이다


그러나 정보화 시대는 대통령이 손수 운전을 하며 다닌다고 해서 감동 받는 사람이 별로 없다. 사람들은 급변하는 정보의 홍수에 스트레스를 받고 있고, 지식을 앞세운 전문가 앞에서 기죽는 시대를 살고 있다. 그러나 21세기 정보화시대 교회라면 실수가 용납되는 곳이 되어야 한다. 교회에서 만큼은 실수해도, 알지 못해도 괜찮아야 한다. 우리는 종종 “내 모습 이대로 주 받으옵소서”라고 찬송하지 않던가? “성경 공부 좀 그만해라!” 외치고 싶고, “그런 실수를 해도 괜찮다”는 소리를 듣고 싶다. 교회 교육은 규격화된 외형적 종교인 양성이 아니라, 변화된 속사람을 키워내는 것이어야 한다. 어떤 튀는 한 사람이 공동체를 먹여 살릴지 어떻게 알겠는가? 그냥 들쑥날쑥 교회에 출석해도 좋다. 사람은 저마다 다 다르다. 그저 하나님과 교회를 위한 마음과 행동이 있으면 된다.


셋째, 영을 나눈 교인들과 물질도 나누는 교회

  구제와 나눔은 다르다. 구제는 교회 공동체 밖의 사람들을 돕는 것이고, 공동체 내의 형제를 도와주는 것은 나눔이다. , 구제는 교회의 사명이고, 나눔은 교회의 본질이다. 하지만 교회에 나눔이 없기 때문에, 교인들이 교회에서 평안과 사랑을 느끼지 못한다. 성경은 오순절에 임한 성령을 나누어 가짐으로 우리 모두는 “그리스도의 몸(교회)속으로 들어왔으며( 3:27), 따라서 교회는 조직체가 아니라 ‘유기체’라고 말씀한다. , 하나님께서는 영(성령)을 나누어 가진, 즉 유기체의 지체가 된 성도들끼리 물질을 나누는 것이 마땅하다고 말씀하신다( 15:27, 고전 9:11 ). 그리고 찬미의 제사와 함께 나눔의 제사도 하나님께서 기뻐하신다고 하셨다(13:15-16). 성령에 의해서 세워진 초대 교회의 매일의 구제라는 나눔도 곧 예배라는 것이다


다만 공동체 안에서 서로 나눌 때 자칫 누군가 상처를 받을 수도 있고, 더 곤란한 상태가 될 수도 있기에 예수님께서는 공동체 내에서 오른손이 하는 일을 왼손이 모르게 하라고 말씀하셨고, 등불을 켜서 말 아래 두지 말고 등경에 두라고 하신 것은 외부에 행하는 구제를 두고 하신 말씀이다. 그러나 구제와 나눔의 차이를 모르는 교회는 본질은 없고 사명만 있는 교회가 되며, 이런 교회는 지체에게 천국을 맛보게 할 수 없다. 

주소 : (16999)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동백8로131번길 33 (동백동) TEL : 031-8005-8585
지도를 클릭하시면 더욱 자세히 오시는 길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c) 쉼과회복이있는교회 ALL RIGHT RESERVED. PROVIDED BY 교회사랑넷